"이제는 말할 수 있다" 쌍둥이 형 대신 동생이 졸업사진 '두 번' 찍은 사연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