트럼프와 김정은 '경호'한 세계 최강 용병 '구르카'의 전설적인 일화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