중학생 시절 유세윤이 직접 붙여줬다는 '마을 이름'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