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월 임대수익만 17억 원"…강남 건물주의 하루 일과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