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진규야, 보고 있니?"... 하늘에 있는 동생과 함께 1500m 달린 노선영 선수 - Small Joy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