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너무 배고파요” 구걸하러 해변에서 ‘10km’ 이동한 아기 물개 - Newsnack